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폭염에 염전농도 속탄다…소금값 폭락

오승현 기자   2017년 06월 20일(화)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 최악의 가뭄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염부들이 여름에 울상짓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9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공생염전에서 염부들이 뙈약볕 아래서 천일염을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 염전의 염부는 “가뭄과 폭염으로 알갱이가 작은 저품질의 소금 생산량이 크게 늘어 소금값이 폭락하고 있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오승현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