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명작은 물론, 수원시민이 제작한 영화 선보이는 제4회 수원사람들 영화제…8일부터 10일까지 수원영상미디어센터에서

손의연 기자   2017년 12월 08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제4회 수원사람들 영화제’가 8일부터 10일까지 수원영상미디어센터 2층 상영관에서 열린다.

8일에는 여성의 외모에 대한 사회적 시선을 유쾌하게 이야기한 다큐멘터리 <박강아름의 가장무도회>, 마츠코의 파란만장한 일생을 소재로 한 코미디 뮤지컬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위안부에 대한 이야기를 따뜻하게 풀어내 흥행에 성공한 <아이 캔 스피크>를 상영한다.

9일에는 수원 시민이 제작한 영화를 선보인다. 시민영화프로그래머 4기가 직접 구성한 섹션이다. ‘수원시민영상섹션’에서는 <개미와 나>, <아웃 오브 스쿨>, <샐리>, <국민마이크 인 수원>, <수원종로교회>, <기억과 또 하나의 기억> 등 다큐멘터리와 극영화 작품들이다.

‘수원재발견 섹션’은 9일, 10일 나눠 진행한다. 9일 <의궤, 8일간의 축제>, <땐뽀걸즈>를, 10일 <히든 피겨스>, <세상의 끝에서 커피 한잔>, <캘린더 걸스> 등을 볼 수 있다.

연계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8일 <아이 캔 스피크> 상영 후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9일 <의궤, 8일간의 축제>가 끝난 후에는 수원을 연구하는 조대식 수원우취회장과 함께 하는 ‘화성의 어제와 오늘’ 엽서전시와 해설을 이어간다. <땐뽀걸즈>를 감상한 후에는 김승록 시민영화프로그래머와 댄스 스탭을 배우는 시간을 가진다. 10일 <세상의 끝에서 커피 한잔> 상영 전에는 서동진 커피랩 대표가 관객에게 커피를 제공한다.

영화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facebook.com/suwonfilmfestival)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31)218-0390

손의연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