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부대 고양캠퍼스 주변 기반시설 개발 ‘탄력’

김상현 기자   2017년 12월 08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市, 지구단위계획 용역 마무리… 학생·주민들 교통 불편·접근성 개선

수년간 기반시설이 열악해 외딴 학교 취급을 받던 중부대 고양캠퍼스의 인근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고양시는 ‘중부대 고양캠퍼스 주변 지구단위계획 수립 용역’을 마치고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결정하고 관련 사항을 고시, 도로와 상가 등 기반시설 조성이 탄력을 받게 됐다고 7일 밝혔다.

고양시와 중부대 고양캠퍼스 등에 따르면 중부대는 교육부로부터 지방 소재 대학의 수도권 진입을 허용하는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의해 캠퍼스 설립 허가를 받고 지난 2015년 3월 덕양구 대자동에 고양캠퍼스를 개교했다. 중부대 고양캠퍼스는 기존의 충청 캠퍼스의 3개 단과 대학, 22개 학과를 이전, 현재 학생 2천700여 명이 재학 중이다.

이런 가운데, 고양캠퍼스 주변인 대자동 620 일원 13만4천150㎡는 도시관리계획상 자연녹지로 설정돼 건폐율ㆍ용적률이 낮아 상업적 건물 신축과 도로 개발에 한계를 노출했다. 자연녹지는 자연환경과 농지, 산림 등을 보호하고 도시의 무질서한 확산 방지를 위해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발이 제한된다.

이 때문에 현재까지 중부대 고양캠퍼스는 교통 환경이 열악하고, 여가 시설이 부족, 재학생들이 통학과 학교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고, 학교 입지로 인한 수익 창출 효과를 기대했던 인근 주민들 또한 실망하고 있다.

실제 학교로 이어지는 도로는 39번 국지도와 통일로에서 연결되는 좁은 왕복2차선의 도로가 전부여서 도심지로 이어지는 대중교통 버스가 고작 2개 노선에 불과, 접근성이 크게 떨어진다. 

학교 측은 매월 3천여만 원의 비용을 투입해 삼송역, 백석역, 화정역을 잇는 스쿨버스 9대를 운행하는 실정이다. 학교 주변에 상권이 열악해 재학생들이 고양 도심지역이나 서울로 나가 소비 생활을 하고 있어 지역 경제에도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2015년 3월 용역비 1억7천여만 원을 들여 이 지역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하고 최근까지 토지적성평가(토지의 환경적, 사회적 가치 판단), 전략환경영향평가(개발구역 지정에 관한 계획), 교통영향평가 등을 마무리하고 자연 녹지 지역을 1종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했다. 

1종일반주거지역은 저층 주택을 중심으로 편리한 주거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필요한 곳에 설정하는 지역으로, 이번 결정에 따라 자연녹보다 건폐율ㆍ용적률이 크게 완화돼 보다 용이한 개발이 가능해졌다. 

시 관계자는 “용역 결과에 근거, 국공유지를 찾아 중부대 인근 도로를 확충, 접근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유제원ㆍ김상현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