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행운의 자책골’ 신태용호, E-1 챔피언십 남북대결서 1대0 신승

김광호 기자   2017년 12월 12일(화)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2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2차전 한국 대 북한 경기. 북한의 리영철이 자책골을 넣고 있다.연합뉴스
▲ 12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2차전 한국 대 북한 경기. 북한의 리영철이 자책골을 넣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북대결에서 상대 자책골에 편승해 힘겹게 대회 첫승을 신고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대회 2차전에서 0대0으로 팽팽히 맞선 후반 19분 북한 리영철의 자책골 덕분에 행운의 1대0 승리를 낚았다. 

지난 9일 중국과 1차전에서 2대2로 비겼던 한국은 1승 1무(승점 4)를 기록, 16일 일본과의 최종 3차전 결과에 따라 대회 2연패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또 한국은 북한과의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전적에서도 7승 8무 1패의 절대 우위를 이어나갔다.

북한을 상대로 대회 첫 승을 노린 한국은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쳤으나 북한의 수비벽은 두터웠다. 한국은 전반 28분 왼쪽 측면에서 김진수(전북)가 올려준 볼을 이재성(전북)이 헤딩으로 떨궈주자 진성욱(제주)이 마음먹고 때린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반 36분에는 오른쪽 측면의 고요한(서울)이 올린 크로스를 역시 진성욱이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또다시 골대를 외면했다

선수 교체 없이 후반에 나선 한국은 북한의 빗장을 열기 위해 안간힘을 썼고, 결국 행운의 상대 자책골을 얻어냈다. 후반 19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김민우(수원)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을 북한 수비수 리영철이 걷어내기 위해 발을 뻗었으나 그의 다리를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북한 골망을 갈랐다. 앞서 여러차례 득점 기회를 날렸던 진성욱이 리영철과 볼을 경합하며 괴롭힌 끝에 얻어낸 귀중한 선제골이었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중반 이후 고질병인 수비 집중력에서 문제를 드러내며 연속으로 실점 위기를 겪었다. 다행히 총력 수비로 북한의 막판 공세를 막아내며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한편, 한국은 16일 오후 7시15분 같은 장소에서 만나는 개최국 일본과의 최종전서 대회 2연패에 도전할 예정이다.

김광호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