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문화재단, 경기도 문화 수집하는 기록관 설립 추진

송시연 기자   2018년 01월 11일(목)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기문화재단이 경기도 문화자료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록관 설립을 추진한다.

설원기 경기문화재단 대표는 10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도 문화자료를 수집하고 보관하는 ‘기록관’ 설립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설 대표는 “미국 내 국립 박물관과 미술관을 관리하는 스미스소니언재단이 만들어지게 된 원래 목적은 미국 전역의 문화를 수집하고 기록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우리도 경기도 문화와 역사를 수집하는 기록관을 옛 서울대 농생대 부지(수원시 서둔동) 상상캠퍼스에 설립하는 방안을 현재 구상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재단과 경기도는 올해 경기도 천 년의 해를 맞아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인데, 이들 사업이 일회성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하기 위해선 자료를 수집하는 기록관 설립이 중요하다”면서 “생활과 음식, 패션 등 경기도의 전반적인 문화 정체성을 기록관에 담으려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화 활동가들 간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도민과 예술가의 소통 기회를 확대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문화 공유가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문화콘텐츠 플랫폼’으로서 경기문화재단의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 빅데이터와 테크놀로지를 활용해 경기도뮤지엄(경기도박물관, 경기도미술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을 스마트 뮤지엄으로 전환하는 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 뮤지엄 편의시설과 노후시설 등을 개선해 도민 접근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문화재단은 문화유산 연구와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문화예술본부에 있던 경기학연구센터를 올해 경기문화재연구원 소속으로 바꾸고 경기문화재연구원에 문화유산팀을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송시연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