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 톡!톡!] ‘마흔일곱살 친구들아, 칠십세까지 야구하자’ 출간한 유신고15회야구단

김광호 기자   2018년 01월 10일(수)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야구가 좋아 졸업 후 다시 뭉친 열혈 야구마니아 동창생들

▲ ‘유신고15회야구단’ 선수들1
“이기는 야구보다 즐겁고 보람있는 야구를 하는 것이 우리팀의 존재 목표입니다.”

‘야구 명문’ 수원 유신고에는 세 개의 야구팀이 있다. ‘홈런왕’ 최정(31ㆍSK)과 ‘성실맨’ 유한준(37ㆍkt) 등 기라성 같은 야구스타들을 배출한 전통의 야구부 외에 동문들끼리 모여서 만든 ‘유신 이글스’와 ‘유신고15회야구단’도 유신의 이름을 새기고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최근 세 팀중 막내인 ‘유신고15회야구단’이 의미 있는 일을 해냈다. 창단 이후 5년간 팀원들 끼리 함께 해온 기록들과 발자취를 엮어 책(‘마흔일곱살 친구들아, 칠십세까지 야구하자’)으로 출간했다. 지난해 마흔일곱살이 된 이들이 오랫동안 우정을 지속하며 함께 건강하게 야구하자는 의미를 책으로 담아낸 것. 그들은 승패를 떠나 야구를 통해 또다른 보람을 찾아가는 ‘순수 마니아’다.

▲ 사회인 야구팀 유신고15회야구단이 출간한 ‘마흔일곱살 친구들아 칠십세까지 야구하자’
▲ 사회인 야구팀 유신고15회야구단이 출간한 ‘마흔일곱살 친구들아 칠십세까지 야구하자’
고교 동창생들로 구성된 ‘유신고15회야구단’을 이끌고 있는 오지영(47) 감독은 “지난 5년간 야구를 해온 것 만큼이나 책을 출간하는 과정도 즐거웠다”고 밝혔다. 오 감독은 “2012년 15명의 멤버로 야구단을 창단한 이후 현재는 인원이 30명까지 늘어났다”며 “야구선수 출신이 없어 전국대회 우승 경력은 없지만, 최근 수원리그에서는 나름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사회인야구의 신흥 강팀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자랑했다.

전국대회 우승을 위해 선수출신 타짜(?)들을 모셔오는 여타 사회인야구 팀들과 달리 ‘유신고15회야구단’은 오직 15회 동창생들로만 구성돼 가족과 같은 분위기다. 오 감독은 “지난해 파주의 한 포병여단 야구팀, 낚시채널 FTV 야구팀과도 친선경기를 가진 적이 있다”면서 “올해에도 1월말 경남 하동으로 동계 전지훈련을 떠나는데, 하동에 있는 사회인야구팀과 친선경기를 갖고 친목을 도모하게 된다. 우리에게 야구는 승패를 떠나 함께 하는 즐거움이자 여행과도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야구단 창단 5년만에 또다른 도전에 나선 그들은 우연한 계기로 책을 출간하기로 결정했다. 한 두 명이 주도하는 것이 아닌 팀원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자신들의 평범한 야구이야기를 전해보기로 했다.

집필 과정에 대해 오 감독은 “평소 편지 한줄쓰는 것도 두려워하던 친구들이 그렇게 한 장씩 채워나가기 시작했다. 각각 써낸 분량은 다르지만 최선을 다해 만들어낸 결과물인 만큼 멤버 가족들과 주변 사람들 모두가 자랑스러워했다”고 뿌듯해 했다.

창단 5년만에 의미있는 도전을 성공시킨 만큼 ‘유신고15회야구단’은 올해도 야구를 통해 또다른 보람을 찾아 나선다. 오 감독은 “여행과 야구를 접목해서 전국 각 지역에 있는 동호회 팀들과 친선 경기를 통해 교류하는 ‘신 야구로드’를 꿈꾸고 있다. 이기는 야구보다 즐거운 야구, 보람있는 야구를 통해 유신고의 이름을 빛내겠다”고 밝혔다.
▲ ‘유신고15회야구단’ 선수들2

김광호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