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종~강화 도로 건설 ‘국비확보 난항’… 경제청 ‘돌파구’ 마련

양광범 기자   2018년 01월 11일(목) 제9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재정·민간사업 ‘투트랙’ 신의 한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타당성 확보에 난항을 겪는 영종~강화 간 도로건설사업 일부 구간을 민간사업자 기반시설로 조성하기 위한 협의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10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인천 영종도~신도~강화도를 잇는 14.6㎞ 도로 교량 건설사업이 국비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며 난관에 봉착했다. 지난해 인천시가 시행한 관련 용역 결과를 보면 영종~신도 구간 사업비는 875억원으로 예상되며, 비용대비 편익(B/C)은 0.69(3안)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인천시와 경제청은 3안에 대해 정부의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상 민자사업에서 재정사업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해당 수정안이 행정안전부의 심의를 통과하면 관련 법에 따라 국비 70%를 지원받을 수 있다.

그러나 정부 심의가 늦어져 전체 사업구상이 답보상태에 빠지자 경제청은 강화 남단지역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구상과 연계한 민자도로 건설 사업으로 방향을 틀었다. 1단계인 영종~신도(3.5㎞) 구간은 당초 계획대로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되, 2단계인 신도~강화(11.1㎞) 구간은 민간사업자가 사업 기반시설로 조성하도록 하는 일종의 ‘투트랙’으로 진행하겠다는 것이 경제청의 복안이다.

이를 위해 경제청은 강화군 화도·길상면 일원 904만3천㎡ 부지에 의료·관광·레저·산업단지 사업을 추진 중인 강화경제자유구역 프로젝트매니지먼트㈜측과 해당 도로를 기반시설로 조성하는 방안 논의에 나섰다. 강화도 남단에 위치한 해당 부지가 세계적인 의료관광단지로 안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인천국제공항과의 접근성이 최우선인 만큼 민간사업자와 논의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경제청은 보고 있다.

이렇게 될 경우 상대적으로 길이가 짧은 1단계 영종~신도 구간 사업비가 줄어들어 접경지 사업에 따른 국비확보 방안이나, 인천공항 소음대책 일환으로 인천공항공사에 재원 출연을 요구하기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경제청의 한 관계자는 “강화 남단 의료관광단지사업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신도~강화 구간 교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민간사업자도 이 방안에 부정적이지 않은 만큼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광범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