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배제 일부 비정규직 천막농성

양광범 기자   2018년 01월 11일(목) 제7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의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배제된 일부 비정규 근로자들이 인천공항공사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비정규직사업본부와 공공산업희망노조 인천공항지부는 10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사가 발표한 정규직 전환 방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국민의 생명·안전과 밀접한 핵심 업무 종사자 610명을 즉각 직접 고용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공사는 지난달 26일 1만여 명의 비정규직 근로자 가운데 소방대와 보안검색 관련 분야 등 약 3천명을 공사가 직접고용하고, 나머지 7천여 명은 자회사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내용의 노사 합의문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직접 고용대상에서 항공등화시설유지관리, 전력계통 시설 유지관리, 통합정보시스템 운영 및 유지관리 등 6개 분야에 종사하는 600여명이 직고용 대상에서 제외되자 이들이 속한 한국노총 비정규직 노조 측이 반발에 나섰다. 이들은 이날부터 중구 인천공항공사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하고 공사의 교섭 재개을 요구하고 나섰다.

양광범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