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구 주민들 “경인고속道 일반화 사업 폐지하라”

허현범 기자   2018년 01월 12일(금) 제15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8일 시장 연두방문 저지 예고

인천 중구 주민들이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정책을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11일 중구에 따르면 이날 오후 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에 따른 대책회의(이하 대책회의)’에 김홍섭중구청장과 조동암 인천시 정무경제부시장을 비롯한 중구 주민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종선 인천시고속도로일반화추진단장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은 오는 9월까지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중구에서 건의한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등의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관련, 시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가칭)범시민참여협의회를 올해 2월부터 12월까지 300명 규모로 구성할 예정”이며, “범시민참여협의회에서 도로 활용방안(도로·공원 등) 및 주변지역(컨셉 등) 개발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인 만큼 중구 주민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대책회의에 참석한 중구 주민들은 “경인고속도로를 가보면 기존 100㎞에서 60㎞로 차량 속도제한을 위한 CCTV 설치 등 일반화 사업이 추진중에 있다”며 “주민들이 신뢰할 수 있도록 시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폐지를 발표”하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신동균 중구지역발전위원장은 “오는 18일 유정복시장의 중구 연두방문 전까지 경인고속도로에 설치된 속도제한 시설물 철거 등 시의 후속 조치가 없으면 시장의 연두방문 참석을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허현범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