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풍특보속 사흘째 발묶인 인천항 여객선

장용준 기자   2018년 01월 12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