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고위급회담, 北核 해결로 이어져야” 文 대통령-시진핑 30분 통화

강해인 기자   2018년 01월 12일(금) 제1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갖고, 양자관계 발전, 남북고위급회담, 평창 동계올림픽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남북 고위급 회담이 북핵문제 해결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후 5시부터 30분 동안 이어진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지난 국빈 방중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것을 평가하고, 방중 이후 양국 정부의 노력으로 양국 간 교류협력 활성화의 효과를 양국 국민이 체감하기 시작하고 있는데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수석이 전했다.

양 정상 간 통화는 지난 달 문 대통령의 지난달 문 대통령의 방중 기간 중 합의했던 정상 간 핫라인 구축 이후 처음이며 지난해 5월 문 대통령 취임 직후 있었던 정상 통화 이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남북 고위급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고, 최근 남북회담의 개최에 있어 중국 정부의 지원과 지지에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시진핑 주석은 남북 고위급회담을 통한 남북 관계개선의 성과를 환영하며 이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이번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넘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평화 정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중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시 주석은 또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가 같이 가야한다는 문 대통령의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평창 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이에 대해 양국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폐막식에서 올림픽 행사의 성공적 인수 인계가 잘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강해인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