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토부, 수서고속철 특혜 채용 적발…전직 임직원 4명 수사

백상일 기자   2018년 01월 12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면접에 오지도 않았는데 합격…9명은 문책 요구

▲ 국토교통부가 수서고속철 운영사인 SR의 채용비리에 대한 특별점검 결과 응시생 5명이 편법으로 채용된 사실이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 국토교통부가 수서고속철 운영사인 SR의 채용비리에 대한 특별점검 결과 응시생 5명이 편법으로 채용된 사실이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국토교통부는 12일 수서고속철(SRT) 운영사 SR의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특별점검을 벌여 응시생 5명이 편법으로 채용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전직 임직원 4명을 경찰에 수사의뢰하고 9명은 문책을 요구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SR은 2016년 신입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면접에서 떨어진 응시생 4명을 합격시키기 위해 채용 규모를 임의로 늘렸다. 또 면접 점수를 조작해 이들을 추가 합격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합력된 이들 4명 중 1명은 SR 직원의 자녀인 것으로 알려졌다.

SR은 또 면접에 참석하지 않은 응시생도 면접을 본 것처럼 서류를 꾸며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SR이 코레일과 SR 임직원 자녀 13명을 무더기로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사 권한이 없어 의혹이 제기된 합격자들이 부친이 코레일 등 회사 임직원이라는 이유로 특혜 채용됐는지 확인할 수는 없었다”며 “이런 의혹들도 같이 밝혀달라는 의미에서 수사의뢰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토부는 SR이 외부 전문가 없이 내부 위원만으로 면접전형 평가위원을 구성하거나 채용전형 방식을 필요에 따라 다르게 적용하는 등 주먹구구식으로 운용한 사실을 밝혀내고 인사규정을 개정하도록 SR에 통보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