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다양성 예술영화관 ‘영화공간주안’, 오는 20일 ‘수면의 과학’ 상영

손의연 기자   2018년 01월 19일(금) 제19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천 유일 다양성 예술영화관인 ‘영화공간 주안’이 오는 20일 오후3시 <제 57회 사이코시네마 인천>을 진행한다.

사이코시네마 인천은 김정욱 영화공간주안 관장이 홍상의 정신과 전문의와 영화미학(Cinema Aesthetics)과 정신분석(Psychoanalysis)으로 영화를 분석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상영작은 <수면의 과학>이다. 영화는 <이터널 선샤인>(2004)으로 세계적인 흥행을 거둔 미셸 공드리 감독이 직접 쓴 각본으로 연출한 첫 번째 작품이다. 언제나 꿈 속을 살고 있는 드리밍 보이 스테판이 짝사랑하는 스테파니의 사랑을 얻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사랑스러운 드림 로맨스다.

영화는 물 대신 셀로판종이가 나오는 수도꼭지, 천장으로 떠오르는 구름들, 그리고 생각을 읽는 헬멧 등 창의적이고 감각적인 영상이 돋보인다. 멕시코를 대표하는 국민 배우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과 프렌치 시크의 아이콘 샤를로뜨 갱스부르가 출연해 유쾌하면서도 사랑스러운 호흡을 보여준다.

관람료는 성인 8천 원, 청소년 5천 원이다. 문의 (032)427-6777

손의연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