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대급 공포 스릴러 ‘인시디어스4:라스트 키’ 31일 개봉

허정민 기자   2018년 01월 26일(금) 제19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전미 박스오피스 1위로 전편 흥행기록 경신… 팬들 기대감 고조

▲
전미 박스오피스 1위, 공포영화의 새로운 오프닝 스코어 기록을 경신한 <인시디어스4:라스트 키>가 오는 31일 개봉한다.

놀라운 스코어와 흥행 수익을 기록하며 해외에서 먼저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인시디어스4:라스트 키>가 전 세계적으로 놀라운 기록을 세우고 있다.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영화는 지난 21일까지 북미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1억 2천만달러의 수익을 달성했다. 전편인 <인시디어스>, <인시디어스3>의 흥행 기록을 갈아치웠다.

영화는 2012년 시작한 ‘인시디어스’ 시리즈의 4번째 이야기이다. 이번 영화에서는 주인공 영매 앨리스의 고향 뉴멕시코에서 펼쳐진다. 앨리스는 어느 날 자신의 집에서 기이한 일들이 일어난다는 한 남자의 전화를 받게 된다. 찾아간 그곳은 어린 시절 살았던 뉴멕시코 고향집이었다. 

수십 년 만에 다시 찾은 집에서 벌어지는 정체불명의 사건을 파악하기 위해 나선 앨리스는 어린 시절 자신이 겪었던 기억하고 싶지 않은 공포와 마주하게 되며 그 공포의 비밀이 서서히 밝혀진다. 앨리스의 고향 집은 ‘인시디어스’ 시리즈가 시작된 그 집이다.

<인시디어스4:라스트 키>는 국내에도 공포영화 열풍을 만든 제임스 완 감독이 제작했다. <쏘우>와 <컨저링> 시리즈로 유명한 제임스 감독은 신작을 내놓을 때마다 흥행과 호평을 동시에 얻는 감독으로 통한다. 이번 영화에서도 기획과 제작을 맡아 대중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배급사 소니픽쳐스는 “1편과 3편의 흥행 기록은 이미 넘어섰고, 시리즈 최고 성적을 가진 3편의 기록마저 넘보고 있다”며 “필리핀과 이탈리아, 브라질에서는 이번 4편의 성적이 앞서 나온 3개의 시리즈를 합친 것보다 높아 이번 영화는 더욱 기대가 높다”고 밝혔다. 15세 관람가

허정민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