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ISSUE] 경기도지사 누가 뛰나

최원재 기자   2018년 02월 01일(목)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지방선거 5개월 앞으로… 경기도지사 ‘빅매치’ 관심집중

제목 없음-1 사본.jpg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이번 경기지사 선거는 남경필 경기지사의 재선 여부와 함께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경기지사 탈환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언론을 통해 양자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남경필 경기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의 대결이 성사될지 여부가 이번 선거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특히 남 지사는 야권 통합에 따른 단일후보 출마가 가능해 질 경우 승부를 해 볼만하다는 분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경기도당 위원장의 프리미엄을 안고 있는 전해철 의원(재선·안산 상록갑)과 이재명 성남시장, 광명동굴의 기적을 일궈낸 양기대 광명시장이 가세해 표면적으로는 당내 ‘3파전’ 구도를 보이고 있다. 

이에 인물난을 겪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남 지사가 입당한 가운데 국민의당이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세울지도 관심이 쏠린다.

재선에 도전하는 남경필 경기지사는 국민적 인지도가 높아진 이재명 성남시장과 SNS 등을 통한 정책 공방을 벌이면서 도정 홍보는 물론, 정책 당위성을 최대한 부각시키고 있다.

남 지사의 최대 변수는 야권 통합이다. 남 지사는 야권 단일후보로 출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당에 복당한 남 지사의 단독 후보 출마여부를 비롯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간 통합 등 각 당의 상황이 재선 고지에 유·불리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전해철 도당위원장의 화력도 만만치 않다.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경기지역 대선을 총괄하며 선거를 승리로 이끈 대표적 친문(친 문재인) 실세로 당내 지지도가 높고, 조직력도 타 후보군을 능가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지만 다소 강한 이미지로 유권자들에게 호불호가 갈리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이 시장은 한 방송국의 부부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친근한 대중적 인지도와 호감도까지 높이고 있다. 

여기에 광명동굴로 광명의 이미지를 세계에 부각시킨 양기대 광명시장이 다크호스로 부각된다. 이번 당내 ‘3파전’ 구도를 주장하는 양 시장은 수원지역에서 ‘양기대 유라시아 대륙철도 품다’를 주제로 북 콘서트를 여는 등 경기지사 선거 출마를 염두에 둔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목 없음-3 사본.jpg

이밖에 박근혜·최순실 국정 농단을 밝혀낸 주역 중 한 명인 안민석 의원(4선·오산)도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대표 측에서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을 거론하고 있는 가운데 전략공천으로 이어질지는 좀 더 두고 봐야 할 것으로 여겨진다. 당내 중진인 원유철(5선·평택갑)·홍문종(4선, 의정부을)의원과 심재철 국회부의장(5선·안양 동안을) 등도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지만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는 부담으로 출마가능성은 높지 않다. 기초단체장 중에는 현재 3선인 이석우 남양주 시장 등이 경기지사 도전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당에서는 손학규계인 이찬열(3선·수원갑)·이언주 의원(재선·광명을), 최고위원인 박주원 전 도당위원장이 하마평에 오른다.

정의당은 경기지역 정치인 가운데 유일하게 대선을 완주한 심상정 전 대표가 불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목 없음-4 사본.jpg

글_최원재ㆍ송우일기자 사진_경기일보DB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