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유은혜·표창원, 대정부질문서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기원

송우일 기자   2018년 02월 08일(목)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제목 없음-2 사본.jpg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원들이 7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개막을 앞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는 정부의 철저한 안전 관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또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와 국력을 모을 기회인 만큼 여야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민주당 유은혜 의원(고양병)은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보안검색 요원들이 노로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격리 중인 것과 관련, “안전이 뚫리면 모든 게 뚫린다. 안전한 올림픽이 되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며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치밀한 방역대책을 주문했다.

이 총리는 “960명이 넘는 인력을 투입해 업무를 대체하고 있다”면서 “다른 곳에 전파되지 않도록 식약처와 질병관리본부를 포함해 300여 명의 의료진이 현장에 투입됐다”고 말했다.

또한 유 의원은 “올림픽 이후 평화의 모멘텀을 이어가야 한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만남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의미 있는 제안을 줘서 고맙다”면서 “관계부처와 진지하게 협의해보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표창원 의원(용인정)도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발생할 수 있는 테러를 우려하며 정부의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표 의원은 “평창 동계올림픽은 세계인을 초청해 놓고 벌이는 인류의 축제”라면서 “하지만 극단적인 이념단체의 과격 시위 등 테러공격이 있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 총리를 향해 “지난 1987년 대한항공 폭파로 115명이 희생됐고 1983년 아웅산 테러로 17명이 사망했다”며 “전두환 당시 대통령은 ‘이것이 우리가 보이는 인내의 끝’이라며 인내한 걸 아는 보수 야당이 왜 안보·이념 몰이를 하며 올림픽 방해공작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와 관련, 이 총리는 “저도 대단히 의아하게 생각한다. 자기가 과거에 어떤 주장을 했는지 국민이 잊어버릴 것 같지만 오히려 본인들이 잊어버리고 국민이 기억하는 느낌이 든다”고 답했다.

송우일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