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지대] 고향(故鄕)

김동수 경제부장   2018년 02월 09일(금) 제19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K의 고향은 머나먼 남쪽 땅이다. 사방이 바다와 야산으로 뒤덮여 있는 정감 어린 시골동네다. 그곳의 풍경은 조용하다 못해 한적한 한 폭의 수채화 같다. 이른 봄이면 야산 이곳저곳 봄나물 지천이며 저만치 허공에는 아지랑이 만발한다. 가을이면 동네 곳곳에서 영글어 가는 땡감이 맛깔스럽다.

그곳을 떠난 지 40여 년이 넘어간다. 짧지 않은 시간이지만 그때가 엊그제 같다.
강산이 네 번이나 바뀐다는 시간 동안 K의 가슴 깊숙한 곳에는 항상 그곳이 있었다. 어릴 적 친구들과 함께 뛰어놀던 동네 뒷동산, 또 인근 마을 친구들과 함께했던 토끼몰이가 그리웠다. 한겨울 얼어 붙은 논에서 썰매 타던 때가, 한여름 동네 뒤편 바다에서 수영하던 겁 없던 시절이 정겹다.

생각만 해도 포근하고 기분 좋은 추억이다.
K는 설 명절을 앞두고 일찌감치 마음이 설렌다. 그곳에 갈 수 있다는 마음에서 일까? 평소 잊고 지냈던 친구도 만날 수 있고 항상 마음속에 깊숙이 자리한 노모도 찾아뵐 수 있기 때문일 게다. 이 모두 고향이 전해주고 있는 K만의 위안이자 행복이다.

옛부터 고향은 마음의 안식처라 했다. 또 그리움의 대상이기도 하다. 우리 속담에 ‘고향을 떠나면 천하다’는 말이 있다. 제 고향이나 제 집을 떠나 낯선 고장에 가면 고생이 심하고 외롭다는 의미다. 때문에 선인들은 고향에서 위안을 찾아왔고 급기야 예찬론까지 펼쳐왔다.

신라시대 최치원의 ‘추야우중(秋夜雨中)’이란 시가 있다. 당나라에 있을 때 쓴 고향을 그리는 시다. “가을 바람에 홀로 시를 읊으니/ 세상에 내 마음 아는 이 없네/ 창밖에는 밤이 깊도록 비가 내리고/ 등 앞에 앉은 이내 마음은 만리고향으로 달리네”. 또 이은상의 ‘가고파’란 시조가 있다. “내 고향 남쪽바다 그 파란 물 눈에 보이네/ 꿈엔들 잊으리오 그 잔잔한 고향바다/ 지금도 그 물새들 날으리 가고파라 가고파”

이뿐 아니다. 노래가사로 널리 알려진 정지용의 시 ‘향수(鄕愁)’도 있다.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 지즐대는/ 실개천이 회돌아 나가고/ 얼룩백이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리야”

며칠 후면 무술년 설이 찾아온다. 고향을 찾는 모두가 그리운 그곳에서 위안과 소중한 추억을 되찾길 소원해 본다.

김동수 경제부장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