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장혜지-이기정, 미국 남매팀 완파하고 2승 2패

김광호 기자   2018년 02월 09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9일 오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믹스더블 예선 한국과 미국의 경기에서 장혜지와 짝을 이룬 이기정이 승리를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9일 오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믹스더블 예선 한국과 미국의 경기에서 장혜지와 짝을 이룬 이기정이 승리를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서 2연패 부진에 빠졌던 컬링 믹스더블 장혜지(21)-이기정(23)이 미국 컬링 남매를 완파하고 다시 준결승 진출 희망을 키웠다.

장혜지-이기정은 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믹스더블 컬링 예선 4차전에서 미국의 베카 해밀턴(28)-맷 해밀턴(29) 남매에게 9대1 대승을 거뒀다. 앞서 이날 오전에 벌어진 3차전서 노르웨이에 3대8로 완패했던 장혜지-이기정은 미국전 대승으로 예선 전적을 2승 2패로 맞추며 기사회생했다.

노르웨이전 대패로 위기를 맞았던 장혜지-이기정은 1엔드 2득점을 선취하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미국 후공인 2엔드에는 1실점으로 선방한 뒤 3엔드에도 2점을 더 달아났다.

미국 선수들의 실수가 계속되면서 4엔드 미국의 후공에서도 3득점했고, 8대1로 크게 앞선 6엔드 작전 타임을 불러 코치와 상의한 이후 1득점을 더 따내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미국은 장혜지-이기정에게 축하의 악수를 하며 패배를 인정했다.

한편, 예선 1∼4차전 결과 캐나다, 노르웨이, 스위스,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이 3승 1패로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장혜지-이기정은 2승 2패로 단독 5위에 올라 있다. 이어 중국, 미국이 1승 3패로 공동 6위, 핀란드가 4패로 최하위를 기록중이다.\

김광호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