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동계올림픽] 韓남자 빙속 ‘간판’ 이승훈, “관중 응원 큰 힘…남은 경기 자신있다”

홍완식 기자   2018년 02월 11일(일)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관중들의 응원에 큰 힘을 얻었습니다.”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관중들의 호응 덕분에 첫 경기에서 좋은 기록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승훈은 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5천m 경기를 마친 뒤 “기록은 만족스럽다. 자신감을 갖고 남은 경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5조에서 레이스를 펼친 이승훈은 6분14초15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중간순위 1위를 기록했다.

이승훈은 “원래 6분 15~16초대를 예상했는데, 그것보다 잘 나왔다”며 “관중의 호응 덕분에 마지막에 좋은 스퍼트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자 5천m에는 워낙 좋은 선수가 많아 오늘 메달권에는 들지 못할 것”이라며 “그래도 톱10에는 충분히 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승훈은 “좋은 출발을 했으니 남은 1만m에서도 기운을 이어갈 수 있을 것 같다”며 “마지막에 있는 매스스타트에 집중하고, 팀추월에서도 후배들과 호흡을 맞춰 메달을 목에 걸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 출전한 이승훈이 결승선을 통과해 밝게 웃고 있다.연합뉴스
▲ 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 출전한 이승훈이 결승선을 통과해 밝게 웃고 있다.연합뉴스

강릉=홍완식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