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공식 스폰서’ 윤성환 이춘택병원장 “선수들 안전 책임… ‘올림픽 닥터’로 뛴다”

홍완식 기자   2018년 02월 14일(수) 제9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의료진 4명 파견 응급의료 지원 온힘
코칭 스태프보다 유심히 선수 주시
몸과 마음 부상없이 잘 마무리 응원

▲

“평창 동계올림픽에 우리 병원이 참여하게 돼 큰 영광입니다. 만약에 있을 선수들의 부상에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의료지원에 온 힘을 쏟겠습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종목별 경기장에는 코칭 스태프보다 더 유심히 선수들을 주시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선수들의 안전을 책임지는 응급의료팀이다. 수원지역 관절전문병원인 이춘택병원은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25일까지 평창올림픽 공식 스폰서로 참여해 선수들의 의료지원을 펼치고 있다.

윤성환 원장을 비롯해 정창영 정형 7과장, 원정훈 정형11과장, 구형모 정형2과장 등 4명의 의료진은 각각 1주일씩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이 열리는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올림픽 닥터’ 구실을 한다.

올림픽 의료지원에 나서는 의료기관은 종합병원과 대학병원급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이춘택병원처럼 일반 병원급 의료기관이 참여하는 것은 흔치 않은 경우다. 이춘택병원은 4주간의 전문의 파견 탓에 진료 인력 공백이 불가피해졌지만, 관절전문병원으로서 국가적인 행사에 보탬이 되고자 파견을 결심했다.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만난 윤성환 원장은 “국민의 염원이 담긴 평창올림픽에 의료지원단을 파견하게 돼 뿌듯하고 보람을 느낀다”며 “한순간을 위해 오랜 시간 준비해 온 선수들이 기량을 마음껏 펼치고 안전하게 경기를 마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다. 경기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며 적극적인 의료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이 국가 행사지만 병원 경영을 생각하면 올림픽 파견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윤 원장은 “4명의 전문의가 1주일씩 교대로 근무하지만 사실상 의사 1명이 한 달간 자리를 비우는 셈”이라며 “수지타산을 생각하면 참여할 수 없었다.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 봉사하고 싶었고, 의사로서 흔치않은 기회이자 하고 싶다고 누구나 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니기 때문에 참여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윤 원장은 이어 “응급의료팀이 새벽 5시30분부터 밤 11시30분까지 2교대 또는 3교대로 운영되다 보니 몸이 지치고 지루할 때도 있지만, 각국 선수들로부터 인사를 받고, 그들이 우리를 보고 마음 편히 훈련에 임할 때 큰 보람을 느낀다”며 “우리나라는 물론 모든 선수들이 남은 기간 성적을 떠나 몸과 마음의 부상 없이 잘 마무리 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릉=홍완식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