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장학재단, 청년 개인회생 패스트 트랙 제도 전국 확대 추진

이호준 기자   2018년 02월 14일(수)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국장학재단(이사장 안양옥)은 청년 개인회생 신청자들의 지원을 위한 ‘청년 개인회생 패스트 트랙’제도를 전국 지방법원과의 협력해 전국으로 확대ㆍ추진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날 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청년 개인회생 신청자가 관련자료 요청 시 신속하게 서류가 발급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청년개인회생 채무자를 포함한 부실채무자들이 취업을 통해 조기에 스스로 재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재단은 지난해 대구지방법원과 전국 최초로 ‘패스트 트랙’제도에 대한 협약을 맺은 바 있으며, 앞으로 개인회생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는 전국의 대학생들을 고루 지원할 수 있도록 전국의 법원으로 확대ㆍ시행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안양옥 이사장은 “재단은 청년고용 절벽과 청년실업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지자체와 대학생 학자금대출 부실채무자 금융(이자)지원을 확대해 나가는 등 다양한 청년지원 정책을 펼쳐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전국 지방법원과의 협력을 통해 ‘패스트 트랙’제도로 청년들의 빠른 사회 복귀를 도와 선순환 자립 환경이 구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