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관방 성추행' 김수희 증언 뒤 이윤택 연극 연출가 "잘못 반성"…활동 중단

성은희 기자   2018년 02월 14일(수)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여관방 성추행' 김수희 증언 뒤 잘못 반성을 인정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한 이윤택 연극 연출가. /연합뉴스
▲ '여관방 성추행' 김수희 증언 뒤 잘못 반성을 인정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한 이윤택 연극 연출가. /연합뉴스

한국 연극계 대표 연출가인 이윤택 연희단 거리패 예술감독의 성추행 사실이 확인됐다.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10년 전 지방 공연 때 여관방에서 유명 연출가로부터 성기 주변 안마를 요구받고 거부한 일을 밝혔다. 

김수희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etoo’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10여년 전 지방 공연 당시 자신이 겪었던 일을 밝혔다. 

김 대표는 글에서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밤이었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가였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 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고 했다.

김 대표는 이어 “안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며 “연출가가 성기 주변을 안마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더는 못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방을 나왔다고 했다.

김 대표는 공연이 끝난 뒤 서울에서 해당 연출가를 마주칠 때마다 도망다녔다고 했다. 김 대표는 “무섭고 끔찍했다. 그가 연극계 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도 회상했다.

이어 김 대표는 “이제라도 이 이야기를 해서 용기를 낸 분들께 힘을 보태는 것이 이제 대학로 중간 선배쯤인 거 같은 내가 작업을 해나갈 많은 후배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글을 쓴 이유를 덧붙였다. 

한편, 이윤택 감독은 김 대표에게 사과하고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밝혔다.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이 감독은 모든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다. 다만 '30스튜디오'에서 현재 공연 중인 연극 '수업'은 이미 개막한 만큼 25일까지 공연을 계속하기로 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