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다툼하다 중국 교포 내연녀 살해 40대 구속 기소

성은희 기자   2018년 02월 14일(수)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중국 동포(조선족)인 내연녀를 말다툼을 하다가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3부(전영준 부장검사)는 14일 살인 및 절도 혐의로 인테리어 업자 A(43)씨를 구속기소 했다.

A씨는 이달 2일 오전 3시 20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마시지 업소에서 업주이자 조선족 내연녀인 B(38)씨의 목을 졸라 죽이고 B씨의 현금 68만원을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업소 출입문 손잡이의 지문을 없애고 내부 폐쇄회로(CCTV) 본체를 들고 달아났다가 같은 날 오후 늦게 경기도 광명에 있는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시신 부검 결과에 따르면 B씨의 목 부위에서는 골절상과 함께 출혈이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마사지 업소에 손님을 데리고 오라고 했는데 도움이 안 된다'며 무시하는 듯한 말을 했다"며 "당일에도 싸우다가 화가나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범행 후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며 "죄에 상응하는 처벌이 내려질 수 있도록 공소유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