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정농단 징역 6년' 안종범, 1심 불복해 항소

성은희 기자   2018년 02월 14일(수)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최순실·신동빈 측도 조만간 항소장 낼 예정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한 법원의 1심 판결에서 징역 6년의 실형을 받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14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안 전 수석의 변호인은 이날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에 항소장을 낸 것으로 밝혀졌다. 

안 전 수석 측은 "'비선 진료' 김영재 원장과 그의 아내 박채윤씨로부터 받았다는 뇌물 중 현금 부분과 '증거인멸 교사' 혐의가 유죄로 인정된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항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수석은 김영재 원장 부부에게서 현금과 고가의 가방, 양주, 무료 미용시술 등 4천9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았는데, 이 중 현금 일부는 받은 적이 없고 다른 금품에도 대가성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또한 2016년 10월 검찰 조사를 앞두고 전국경제인연합회 이승철 전 부회장에게 전화해 자신이 미르·K스포츠재단 사업과 무관하다는 취지로 허위 진술하게 하고, 수사에 대비해 휴대전화를 폐기할 것을 종용한 혐의도 부인해왔다.

안 전 수석 측은 국정농단 사건의 큰 줄기인 재단 강제 모금 혐의 등에 대해서는 추후 판결문을 상세히 검토한 후 항소이유서에 구체적인 반박을 담을 계획이다. 또 그는 재판부가 검찰의 구형량대로 징역 6년을 선고한 점도 지나치다는 입장이다.

1심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을 선고받은 최순실씨와 뇌물공여 혐의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측도 조만간 항소장을 낼 것으로 보인다.

▲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1심에서 판결에 불복해 항소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연합뉴스
▲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1심에서 판결에 불복해 항소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