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동계올림픽] 女팀추월 팀워크 논란, 청와대 국민청원·기자회견까지

김광호 기자   2018년 02월 20일(화)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팀워크를 잃어버린 모습을 보인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대표팀에 대한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노선영과 김보름, 박지우로 이뤄진 여자 팀추월 팀은 지난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8팀 가운데 7위를 차지해 준결승진출이 좌절된 가운데, 세 선수가 한 몸처럼 움직여야 하는 ‘팀추월’답지 않게 마지막 바퀴에서 노선영은 다른 두 선수에 한참 뒤처진 채로 혼자 달려 뒤늦게 들어왔다.

팀추월은 3명 중 마지막 선수의 결승선 통과 기록을 팀의 기록으로 인정하는 종목이어서 노선영의 레이스를 신경쓰지 않은 채로 결승선을 통과한 김보람과 박지우의 태도에 대해 비난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특히, 경기 이후에도 김보름·박지우와 노선영이 대화를 나누지 않고 다른 곳에 있는 모습과 김보름의 경기 후 인터뷰가 논란을 키웠다. 김보름은 직후 방송 인터뷰 등에서 “팀추월은 선두가 아닌 마지막 선수의 기록을 찍기 때문에 안 좋은 기록이 나왔다”며 아쉬움을 표시했는데 이것이 노선영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발언처럼 비쳐졌기 때문이다.

논란이 증폭되자 20일 오후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백철기 총감독과 김보름이 해명과 사과를 위한 기자회견까지 열었으나, 당사자 중 하나인 노선영은 이날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백 총감독은 “노선영이 뒤처졌다는 사실을 링크 안에서 선수들에게 전달하려고 했으나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코치진의 책임이라고 말했고, 김보름은 “인터뷰 발언을 반성하고 있다”며 울며 사과했으나 성난 여론을 가라앉히지는 못했다.

한편, 팀워크 논란의 진상을 밝히고 김보름·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와대 청원은 만 하루도 안 돼 서명자가 30만 명을 넘어섰다. 서명이 20만 명을 넘게 되면 청와대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게 돼 있어 어떤 답변을 내놓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팀워크 논란이 제기받은 한국 김보름 선수가 20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의혹에 대해 해명하던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연합뉴스
▲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팀워크 논란이 제기받은 한국 김보름 선수가 20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의혹에 대해 해명하던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연합뉴스

김광호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