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GTX 노선따라…분당·용인 구성·동탄 집값 춤춘다

권혁준 기자   2018년 03월 09일(금) 제1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파주~서울 삼성~동탄 83.1㎞구간 2023년 개통
성남·용인·동탄 역세권 1년새 1억원 이상 올라

▲ GTX노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노선을 따라 역이 들어설 성남 분당과 용인 구성, 화성 동탄 등지의 집값이 들썩이고 있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사업비 3조 3천600억여 원을 들여 파주~서울 삼성~동탄을 잇는 83.1㎞ 구간의 GTX A노선을 오는 2023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이 중 서울 삼성~동탄(39.5㎞)을 잇는 GTX A 노선이 오는 2021년 개통을 위해 지난 1월 기준으로 공정률 30%를 보이며 한창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 노선에는 삼성역과 수서역, 경기지역에는 성남역, 용인역, 동탄역이 들어선다. GTX가 개통하면 동탄에서 삼성까지 19분 만에 도달할 수 있어 현재 77분에서 최대 80%까지 획기적으로 이동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GTX 노선을 따라 역이 들어설 지역은 벌써 집값이 들썩이며 호재를 보이고 있다. 특히 성남역 주변은 분당에서 소위 변방 지역에 속했지만 GTX 개통으로 최대 호재를 맞고 있다. 판교역과 이매역 사이에 들어서는 성남역 주변 이매동 아파트들은 1년 새 값이 껑충 뛰었다.

성남역에 바로 인접한 아름마을 선경아파트 83㎡형은 지난해 5월 7억 원가량에 거래되던 것이 7개월여 만인 지난 1월 1억 5천만 원이 오른 8억 5천만 원에 거래됐다. 

성남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있는 아름마을 풍림아파트(85㎡)도 지난해 1월 5억 4천만 원에 거래됐으나 올 1월 6억 4천만 원에 시세가 형성돼 1년 새 1억 원가량 집값이 뛰었다.

용인역 주변 아파트값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용인역 인근 연원마을 LG아파트(84㎡)의 경우 지난달 4억 1천500만 원에 거래됐다. 이곳은 지난해 1월 3억 6천만 원 선에서 거래됐다. 또 인근 아파트도 오름세를 보이며 GTX 수혜를 받고 있다.

화성 동탄역 주변 우남퍼스트빌 등도 부동산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는 등 GTX 노선을 따라 역세권 단지들의 집값이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용인 구성의 한 공인중개사는 “GTX 개통 시 엄청난 수혜를 받을 것으로 생각되며, 일대 단지 집값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며 “GTX의 배차간격과 요금, 환승 할인 등이 관건이지만, 역세권 아파트 단지에 특A급 호재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한편 GTX A노선 중 파주~서울 삼성(43.6㎞)구간은 연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GTX B노선(송도~마석ㆍ80.1㎞)과 C노선(덕정~수원ㆍ74.2㎞)은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권혁준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