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휴먼다큐 사노라면’ 신안 비금도 억척 장모와 천하태평 사위, 이들에게 어떤 일이…

박화선 기자   2018년 03월 13일(화)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MBN ‘휴먼다큐 사노라면’ 317회
▲ MBN ‘휴먼다큐 사노라면’ 317회
13일 MBN ‘휴먼다큐 사노라면’ 317회는 애물단지 사위와 섬마을 억척 장모 편이 방송된다.

전남 신안군 비금면의 섬 비금도에 시금치 등 농사를 지으며 제2의 인생을 보내는 이천규(71), 손순희(65) 씨 부부와 장모 박영덕(85) 씨가 있다. 

섬마을로 시집와 10년간 비금도에서 살다가 자식들을 위해 도시로 떠난 영덕 씨. 남매를 키우기 위해 억척같이 살아온 그녀는 교통사고를 당한 후 죽을 고비를 넘겨야 했다. 

그리고 요양 차 비금도에 내려온 지 10여 년이 지났다. 공기 좋고 경치 좋은 섬마을에서 지내다 보니 85세인 지금도 1000여 평 논농사를 짓고, 시금치와 굴을 따러 나서는 그녀. 

딸과 사위는 8년 전 비금도로 귀농했다. 그러나 사위 천규 씨는 장모인 영덕 씨에게 골칫거리로 통한다. 할 일이 태산인데도 천하태평인 사위 때문에 골치가 아픈 것. 말로는 청산유수지만 정작 몸 쓰는 일에는 핑계를 대며 놀 궁리만 하는 사위의 모습에 오늘도 뿔이 나는 영덕 씨다. 

그리고 며칠 후, 마을 이장인 천규 씨가 집을 비운 사이 몸살이 난 상황에서도 시금치를 다듬는 순희 씨의 모습이 영덕 씨 눈에 포착되는데. 그 순간 억장이 무너지는 영덕 씨. 게다가 아픈 몸으로 남편의 술상까지 차리는 딸의 모습에 결국 화를 참지 못하는 모습인데…

MBN ‘휴먼다큐 사노라면’ 317회는 13일 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