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대, 글로벌어학원 개원식…세계 언어 한 곳서 쉽게 배우고 체험한다

김경희 기자   2018년 03월 14일(수)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글로벌어학원 개원식2(케익 커팅식)

세계의 언어를 한곳에서 누구나 쉽게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겼다.

인천대학교는 시민 누구나 세계인의 언어를 가까이에서 배울 수 있도록 ‘인천대학교 글로벌어학원’을 송도 갯벌타워 13층과 동북아물류 E-biz센터에 설립하고 13일 오후 12시 개원식을 가졌다.
인천대학교는 재학생 위주의 외국어교육기관을 새롭게 개편해 송도에 입주하고 있는 기업의 직장인은 물론 시민 누구나 저렴한 비용으로 대학 교수진을 비롯한 최고의 강사진으로부터 세계의 다양한 언어를 배울 수 있도록 문턱을 넓혀 나가기 위해 어학원의 기능을 확대하고 이날 개원식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개원한 글로벌어학원은 그동안 개별 기관으로 운영해오던 외국어교육센터와 한국어학당, 공자아카데미를 통합한 외국어 전문 교육 및 연구기관으로 그 영역과 서비스를 확장하는 것으로, 어학원은 영어, 중국어, 일본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등 총 8개국 언어를 3월부터 개강하여 교육을 시작할 계획이며, 향후 보다 다양한 세계인의 언어를 모두 이곳에서 배울 수 있도록 그 범위를 넓혀 나가기로 했다.

어학원은 외국인 유학생의 한국어 연수를 진행하는 ‘인천한국어학당’과 다양한 중국어 강좌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자아카데미’를 포괄하는 교육기관으로 외국인으로서 한국어를 배워 대학에 진학하거나 본격적인 중국 문화와 언어를 배우고자 하는 경우 최고의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어학원은 실제 생활 속에서 가장 밀접히 연결되는 차별화되고 특화된 테마중심의 언어교육을 도입하여 직장이나 각 분야에서 필요한 강좌를 운영함으로써 교실에서 그치는 교육이 아니라 각자 필요한 곳에서 실제로 소통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실사구시의 학습과정을 준비해 진행하게 된다.

매년 급증하는 해외 여행객에게 필요한 ‘여행영어‘, 정치나 사회적인 문제들을 다루는 ‘Issue & Discussion’, 학부모들을 위한 ‘Mom‘s English’ 등 어학교육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실생활과 밀접히 연결되고 실제 사용하고 활용할 수 있는 살아있는 언어교육을 하는 것이 글로벌어학원의 교육은 언어교육에 갈증을 갖고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에게나 좋은 선택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개원식에서 조동성 총장은 “언어는 상호교류가 그 중심이 되어야 배우는데 효과가 극대화 된다”는 의미로 ‘호상방조(互相邦助)’를 강조했고, “글로벌어학원이 인천지역의 거점 언어교육기관으로의 역할과 소임을 맡아 세계 언어의 교육 산실로서의 선도적 기능과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경희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