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 경기경찰청에 1만여명 관리 ‘성매매 업자 리스트’ 소포

임성봉 기자   2018년 04월 10일(화)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경기남부 업주 이름, 핸드폰·차량번호 담겨…관리 성매수자 최대 1만여명 추정, 파장클 듯

▲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전달된 ‘성매매 업자 리스트’ 정보
▲ 지난달 22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익명으로 배달된 성매매 업자 리스트.
최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성매매 업자 10여 명의 실명과 전화번호, 자동차 번호 등이 적혀 있는 우편물이 전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경찰이 조사에 나선 업자들은 경기남부지역에서 회원제로 수년간 출장 성매매를 일삼았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히 이들이 관리하는 성매수자가 수천 명에서 최대 1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돼 향후 큰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10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경기남부청에 성매매 업자들의 개인정보 등이 적혀 있는 익명의 소포가 배달됐다. 이 소포에는 수원, 화성, 용인 등 경기남부지역에서 상습적으로 성매매를 벌이는 업자들의 이름과 연락처, 차량번호, 홍보전단 등이 담긴 A4용지 4쪽 분량의 리스트가 들어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리스트에는 이 업체에서 활동하는 성매매 여성들의 연락처와 이들 여성을 태우고 다니는 운전기사의 개인정보 등 구체적인 내용도 담겨 있다.

이런 가운데 익명의 신고자가 이들 성매매 업자들이 경기남부지역에서 주로 활동하며 1만여 명의 회원을 모집해 성매매를 벌였다고 주장해 경찰수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만여 명이 해당 업자들을 통해 성매매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적잖은 파장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경찰은 소포를 전달받은 당일 사건을 수사팀에 배당, 현재 수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리스트를 바탕으로 수사를 진행해 이들 업자를 추적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들 업자들이 경기남부지역에서 활동하는 B 폭력조직과 연관돼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어 경찰은 수사를 확대하는 방안도 고심 중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성매매 업자들이 대포폰을 이용해 단속을 빠져나가는 경우가 많아 수사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이번 리스트에는 구체적인 정보가 담겨 있어 수사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며 “업자들이 관리하는 회원 등 성매수자가 드러날 경우 사회적으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호준ㆍ임성봉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