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남부청, 성매매 업자 리스트 추적 '수사망 좁혀 나가'

임성봉 기자   2018년 04월 16일(월) 제6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최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성매매 업자들의 실명과 전화번호, 자동차 번호 등이 적혀 있는 우편물이 전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본보 4월11일자 7면)한 가운데 경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익명의 신고자로부터 전달받은 성매매업자들의 이름과 휴대전화 등에 대해 통신기록을 조회한 결과, 해당 문건에 성매매 업자로 명시된 두 사람의 이름과 연락처 등이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경찰은 이번 제보가 상당 부분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 수사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경찰은 현재 통신사에 이들 업자의 통화내역을 요청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이를 확보하는 대로 분석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업자들이 해당 휴대전화로 성매수자들을 관리했을 가능성이 커 통화내역에 성매수자들의 연락처가 담겨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경찰은 해당 문서에 적힌 성매매 여성들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성매매업자들이 이들 여성에게 성매매를 강요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익명의 제보내용이 일정 부분 사실로 드러나면서 해당 자료에 명시된 내용을 모두 확인하는 작업 중에 있다”며 “다만 이들이 잠적할 가능성도 있어 수사를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2일 경기남부청에 수원, 화성, 용인 등 경기남부지역에서 상습적으로 성매매를 벌이는 업자들의 이름과 연락처, 차량번호, 홍보전단 등이 담긴 A4용지 4쪽 분량의 우편물이 배달됐다. 해당 문서를 보낸 익명의 신고자는 당시 이들 성매매 업자들이 경기남부지역에서 주로 활동하며 1만여 명의 회원을 모집해 성매매를 벌였다고 주장했다.

임성봉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