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경실련·YMCA 여야 시장 후보들에 25개 정책·공약 제안

주영민 기자   2018년 05월 11일(금) 제1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 인천시장 후보들에게 정책 공약을 제안했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인천YMCA는 10일 각 정당 인천시당에 ‘민선7기 인천시장 공약 제안 및 채택 요구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약 제안 및 채택 요구서는 지방선거를 맞아 정책선거 정착과 유권자의 알권리 차원에서 각 당 시장 후보에게 공약을 제안하고 공약 채택여부 등에 대한 후보별 답변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하고자 기획됐다.

요구서에는 경제, 지방분권, 지속가능성, 교육 및 인재양성 , 정체성, 행정개혁 등 6개 분야에서 총 25개 정책·사업이 담겼다. 

주요 내용은 해운항만산업 균형발전 특별법 제정을 통한 해양수도 인천 건설, 경인고속도로 통행료 폐지 등 물류도로 통행료 인하, 경제자유구역 국내기업 입주 역차별 폐지, 항만·공항·경제자유구역 및 옹진·강화 수도권 규제 제외, 수도권의 전력·에너지·쓰레기 시설 인천 집중문제 해소, 한국극지연구원 설립 및 제2쇄빙연구선 인천항 모항 지정, 해사법원 본원 인천 유치, 국립 인천 해양대 설립 등이다.

인천경실련 김송원 사무처장은 관계자는 “인천은 중앙정부와 정치권의 부산 중심적 해운항만정책과 수도권 규제, 중앙집권적인 관료주의 행정으로 인해 제대로 발전할 수 없었다”며 “이번에 엄선한 공약은 인천의 출구 전략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인천이 극복해야 할 과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한편, 두 단체는 정책 제안에 대한 후보별 답변 결과를 분석해 오는 23일 발표할 예정이다.

수습 이승욱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