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막연히 생각했던 기자, 자세히 알게 돼 좋았어요”

손의연 기자   2018년 05월 17일(목) 제16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인천 서창中 학생 30여명 본보 방문 ‘중학생 1일 기자체험’
신문 제작과정 배우며 궁금증 해소

▲ KakaoTalk_20180516_121038539
▲ 16일 인천 서창중학교 학생들이 1일 기자체험에 참여 중이다.
“기자가 되고 싶다고 막연하게만 생각했는데 ‘1일 기자체험’을 통해 기자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알 수 있어 좋았어요.”

인천 서창중학교(교장 박대권) 학생 30여 명이 16일 경기일보 본사를 방문했다. ‘신문기자’를 직접 체험해 보기 위해서다.

경기일보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후원으로 신문기자가 어떤 직업인지 배워보는 ‘1일 기자체험-띵동, 기사 배달왔습니다’를 운영 중이다. 자유학기제 취지에 맞춰 신문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살펴보고 현직 기자를 인터뷰해 신문을 만들어 기자라는 직업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날 프로그램은 ▲1교시 ‘신문레시피-신문의 이해’ ▲2교시 ‘기자 따라잡기-기자의 하루’ ▲3교시 ‘나는 기자다’ ▲4교시 ‘나는 뉴스큐레이터’ 순으로 진행됐다.

학생들은 1교시 ‘신문레시피’에서 신문 제호, 발행일자, 제목, 사진, 기사, 바이라인 등 신문의 기본요소에 대해 배웠고, 2교시 ‘기자 따라잡기-기자의 하루’에서 경기일보 현직 기자를 만나 언론의 역할과 기자의 취재 과정을 생생하게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현직 기자에게 학생들의 호기심 어린 질문이 빗발쳤다. 학생들은 “가장 기억에 남는 취재는 어떤 것이었나요” “기자 생활을 하며 가장 힘들었던 경험은 무엇인가요” “만났던 사람 중 가장 유명한 인물은 누구인가요” “어떨 때 기분이 좋은가요" 등 질문을 쏟아내며 평소 기자에 대해 궁금했던 점을 해소했다.

3교시 ‘나는 기자다’에서는 경기일보 기자와 나눈 이야기를 바탕으로 인터뷰 기사를 직접 작성해 신문을 만들고, 4교시 ‘나는 뉴스큐레이터’에서는 사무실을 둘러보며 신문이 제작되기까지의 과정을 알아봤다.

이날 교육에 참여한 송서영 학생(15)은 “기자들이 어떤 일을 하고, 어떻게 취재하는지 알게 됐다”면서 “정의구현만을 기자의 역할이라고 생각했는데 더 구체적으로 직업에 대해 고민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강경희 서창중 교사는 “이번에 방문한 대부분 학생들은 언론에 관심을 가지고 있어 질문도 많이 나왔다”면서 “기자를 지망하는 친구 뿐 아니라 아직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친구들에게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손의연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