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작년 보험사기 제보건수 5천건 넘어…포상금 20억 지급

백상일 기자   2018년 05월 17일(목)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금감원, 제보자 중 3천900명에 포상금

금융감독원. 사진/경기일보DB
금융감독원. 사진/경기일보DB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지난해 제보된 보험사기 건수가 5천건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2017년도 보험사기 제보 건수 및 포상금 지급 실적을 집계한 결과 보험사기 신고센터를 통해 5천23건이 제보됐고 이중 3천917명에게 20억6천667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됐다고 17일 밝혔다.

보험사기 제보건수는 2016년 4천786건에서 2017년 5천23건으로 늘었다. 제보건수 증가와 함께 포상금 지급 건수 및 금액도 증가했다. 2016년 포상금 지급 건수는 3천769건에 금액은 17억6천만 원이었다.

업종별 포상금 지급액을 보면 생명보험 업종에 비해 손해보험 업종에서 지급한 금액이 절대적이었다. 손해보험 업종이 차지하는 포상금 비중은 89.7%였다.

신고 유형별로는 사고내용 조작, 운전자 바꿔치기 등 허위사고 유형의 제보가 90%(18억5천864만 원)를 차지했으며 살인·고의충돌 등 고의사고 및 피해과장 유형은 10% 수준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제보 및 포상금 지급건의 대부분은 손해보험과 관련된다”며 “포상금 지급 유형별로는 음주·무면허운전 및 허위 입원 등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험사기는 타인의 보험료 납입부담을 가중시키고 국민건강보험재정 누수로도 이어져 국민 다수에게 피해를 주는 범죄”라면서 “조직적·지능적으로 이루어져 자료 확보 및 적발이 쉽지 않으므로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가 절실하다”며 신고를 당부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