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림그룹, 주거 소외 계층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

백상일 기자   2018년 05월 17일(목)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종로구 창신동 일대 장애우, 홀몸어르신 가정 대상

▲ 대림산업 박상신 대표(오른쪽 첫번째)가 직원들과 함께 도배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대림
▲ 대림산업 박상신 대표(오른쪽 첫번째)가 직원들과 함께 도배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대림그룹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대림그룹은 임직원 50여 명이 지난 16일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을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을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대림은 한국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2005년부터 매년 집고치기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그룹 내 건설사인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임직원들은 자발적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대림 측에 따르면 이날 임직원들은 창신동 일대 장애우, 홀몸어르신 가정 4곳을 찾아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펼쳤다.

곰팡이, 누수 등으로 오염된 장판, 벽지 등을 교체하고 냉난방 비용과 전기료 절감을 위해 단열작업을 실시했다. 또 창호 교체, LED 조명 설치 작업을 했으며 수납 및 주방 가구를 구매하고 조립해 기존 노후 가구와 교체했다.

활동에 동참한 대림산업 박상신 대표는 “궂은 날씨로 고생한 만큼 봉사의 보람도 큰 것 같다”며 “건설회사로서 지역사회의 주거 환경 개선 사업에 책임감을 가지고 꾸준히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