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교육감 선거 보수진영 단일후보 경선 추진 논란

김경희 기자   2018년 05월 18일(금) 제1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후보들 “시민단체, 후보선택권 훼손” 반발

보수진영 시민단체가 후보들 의사와 무관한 6·13 인천시교육감 선거 보수진영 단일후보 경선을 선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좋은교육감추대국민운동본부(중앙교추본)와 인천교육감단일화통합위원회(통합위)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18~20일 모바일 투표를 통해 보수진영 단일후보 경선을 진행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중앙교추본은 후보들의 의사와 상관없이 인천시민 편에 서서 우파후보 단일화를 위한 최후 노력을 하기로 했다”며 “공신력 있는 여론조사 기관의 모든 결과를 합산한 수치 50%와 모바일투표 50%로 최종 후보를 결정짓겠다”고 했다.

충북과 울산에서 같은 시도를 한 데 이어 인천에서도 자신들이 정한 방식으로, 자신들이 정한 후보로의 단일화를 이루겠다는 사실상 진영선거를 선언한 셈이다.

문제는 이들의 이러한 결정이 후보들과 어떤 상의도 없이 이뤄졌다는 데 있다.
고승의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교추본의 단일화 추진은 인정할 수 없고, 참여하지도 않겠다”며 “이 같은 시도는 지방분권과 지방교육자치를 표방하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인천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했다. 또 “후보자의 선거권과 시민의 후보선택권을 훼손하는 명백한 선거개입행위”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최순자 후보 역시 “단일화를 추진할 의사가 없다고 하고, 신뢰가 무너진 상황에서 일방적인 단일화 시도는 말이 되지 않는다”며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 아니겠느냐”고 했다.

중앙교추본 서경석 공동대표는 “두 후보 중 고승의 후보가 강력한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는데, 전교조 출신 좌파 교육감을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절차”라며 “공정한 절차를 통해 투표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단일후보에 대한 지지를 나타내고 나머지 후보를 떨어트리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특정 후보가 유리한 결과를 얻어내려는 것이 아닌 우파 교육감이 들어서는 것을 위한 결정인 만큼 인천시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해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중앙교추본과 통합위는 모두 과거 후보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고 투표 결과에 따르기로 했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