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대관 "빚 160억…4년 월세살이 끝에 90% 갚아"

장건 기자   2018년 06월 07일(목)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가수 송대관이 160억원의 빚을 90%까지 갚았다고 고백했다.  TV조선
▲ 가수 송대관이 160억원의 빚을 90%까지 갚았다고 고백했다. TV조선
가수 송대관이 160억의 빚을 지고 있었으며, 현재 90%까지 갚았다고 털어놨다

7일 방송될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해뜰날' '네박자' '유행가' 등의 히트곡들을 내놓은 송대관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2013년 사기사건에 휘말리며 방송가를 떠났던 송대관은 다행히 2015년 무죄 혐의를 받았지만 160억의 빚을 떠안았다. 그는 "지금의 나를 만든 것은 젊은 시절 노래밖에 몰랐던 나를 물심양면으로 뒷바라지 해 준 아내다"라며 그녀의 빚을 모두 갚아 냈던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방송에서 송대관은 아내가 나쁜 마음을 먹지 않도록 살뜰히 보살폈다고 말했다. 어느 날 부터인가 어딘지 모르게 불안한 아내가 걱정됐다던 그는 "빚을 갚기 위해 밤낮없이 일하는 와중에도 하루 수십 번의 연락을 취해 '여보, 그렇게 마음 약한 짓 하지 마. 그러면 나는 더 힘들어져'라고 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아내는 정말 세상을 포기하려고 생각했었다고 말하더라"라고 당시 기억을 끄집어냈다.

빚을 갚기 위해 살던 집을 팔고 월세살이를 시작한 송대관은 70세가 넘은 나이에도 하루 5개의 행사를 소화하고 밥은 삼각김밥으로 해결했다. 또 차 안에서 쪽잠을 자며 4년의 세월을 보내기도 했다. 현재 그는 빚의 90%를 탕감하고, 성실한 모습으로 회생절차에서 졸업했다. 그리고 월세살이를 청산,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갔다.

또 평생의 라이벌이자 절친 태진아와의 콘서트 현장을 공개하며 티격태격 앙숙 같지만 누구보다 서로의 성공과 안위 행복을 바라는 '가요계 톰과 제리' 태진아와의 유쾌한 만남도 공개했다. 더불어 신곡 '한번더'를 준비 중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송대관의 이야기는 오늘(7일) 오후 10시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건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