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부망천’ 정태욱 의원 망말… 시민들 ‘한국당 심판론’ 확산

김경희 기자   2018년 06월 11일(월) 제9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시민단체들 “인천치욕일” 일제히 반발
기자회견 이어 정의원 모욕죄 檢 고발
유정복 시장 후보에 동반사과도 촉구
주민들 충격적·자괴감… 격앙된 반응
성난 민심… 지방선거 막판 변수 부상

▲ 시민단체들 집회
▲ 인천지역 주요 시민단체들이 지난 9일 인천지검 앞에서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을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검찰에 고발 후 기자회견을 열고 했다.

‘이혼하면 부천가고, 망하면 인천간다’는 정태옥 자유한국당 전 대변인의 발언을 두고 인천 시민이 분개하고 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인천여성민우회 등 인천 시민단체들은 9일 인천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 의원을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정 전 대변인의 발언은 충격적인 지역 비하 발언이자 인천시민의 자존심을 짓밟은 폭언”이라며 “행정고시 공무원 출신인 그가 2010년 7월부터 2013년 4월까지 인천시 공직서열 3위인 기획관리실장을 역임하면서 인천시민들을 ‘루저시민’으로 분석, 인식한 것은 우리를 더욱 분노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최소한 정치적 도의를 안다면 대변인 사퇴로 끝날 문제가 아니라 즉각 출당조치하고 의원직도 사퇴시켜야 한다”고 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역시 “정 의원의 여론무마용 사과를 받아들일 수 없으며, 300만 인천시민이 마음으로 용서할 때까지 시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야 한다”며 “우리는 인천치욕일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며,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동반사과하지 않는다면 당장 사퇴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했다.

인천 남구에 거주하는 A씨(35)는 “제1야당의 대변인이라는 사람이 어떻게 그런 발언을 할 수 있는지 충격적이었다”며 “이는 중구와 남구 주민 뿐 아니라 인천시민 자체를 무시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중구에 거주하는 B씨(40)도 “불쾌함을 넘어 분노를 느꼈고, 중구에 살면서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자괴감까지 들었다”며 “상처받은 시민들에게 제대로된 사과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 중구·남구 6·13지방선거 출마자들도 성명서를 발표하고 정 의원 발언을 규탄하고 나섰다. 더민주 후보자들은 “정 의원은 즉각 사퇴하고, 인천시민들에게 직접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경희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