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13 선택의 날…4黨4色 유권자에 마지막 호소

주영민 기자   2018년 06월 13일(수) 제6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촛불혁명 완성 vs 일꾼시장 vs 시장교체 vs 제1야당 교체

300만 인천시민을 위한 일꾼을 뽑는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의 날이 밝았다.

북미정상회담과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살고, 망하면 인천산다) 망언 등 선거 막판 터진 변수에도 여야 인천시당은 진정한 일꾼을 자임하며 마지막까지 유권자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촛불 혁명을 완성해 지방적폐를 청산하고 4·27 판문점 선언을 인천의 평화와 번영의 시대로 가려면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선 6기 인천시정이 잃어버린 4년, 불통의 4년, 인천이 후퇴하는 4년이었기에 선거를 통해 지방적폐를 청산하고 남북 평화 기류를 인천의 평화와 경제번영의 시대로 이끌겠다는 구상이다.

박남춘 시장후보는 물론, 10개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및 기초의원 등 시민의 촛불 혁명의 염원을 이루려면 반드시 지방정권을 교체해야 한다는 목표로 이번 선거에서 압승을 이뤄내겠다는 전략이다.

윤관석 선대본부장은 “선거에 이기기 위해 가짜뉴스나 허위사실로 유권자를 현혹시키기보다는 마지막까지 인천 시민을 위한 정책과 공약을 통해 유권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시장부터 지방의원 후보까지 모두가 ‘원팀’이라는 자세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촛불 혁명과 남북평화 기류를 인천 곳곳에 퍼뜨리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지방선거가 정당대표를 뽑는 것이 아닌, 지역발전과 시민 행복을 위해 제대로 일할 사람이 누구인지 선택하는 무대기에 지난 4년간 시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경험을 유권자들이 표로 답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산 직전 위기까지 갔던 인천시 부채를 3조7천억원이나 줄이고 인천발 KTX 2021년 개통, 복지예산 1조원 증가 등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을 해낸 유정복 후보가 인천시장으로 최적임자라는 이유에서다.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를 둘러싼 일련의 논의들이 급속히 진행되면서 지방선거 이슈가 함몰돼 있지만, 선거 당일 300만 인천시민은 제대로 된 일꾼이 누구인지 현명하게 선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경욱 총괄선대본부장은 “순간의 선택으로 잘못된 후보가 시장이 된다면 또다시 우리 인천은 과거처럼 부채의 늪에 빠져들고 부실, 부패가 만연해질 것”이라며 “결정의 순간에 한 번 더 깊은 고민을 해서 현명한 선택을 해주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은 그동안 기득권 거대양당이 번갈아 가며 인천 시정을 이끌었던 기류를 바꾸는 것이 진짜 시장교체이자 정권교체라는 것을 마지막까지 유권자에게 어필한다는 구상이다.

최원식 총괄본부장은 “진정으로 인천을 대표할 수 있고 인천을 사랑하고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 인물을 제대로 뽑아야 하는 것이 이번 지방선거의 과제”라며 “거대 양당이 번갈아가며 뽑히는 것이 아닌 진짜 시장교체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촛불시민의 열망을 외면하고 있는 한국당을 넘어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제1야당교체를 이뤄낼 수 있게 마지막까지 300만 인천시민을 위한 정책과 공약으로 승부하겠다는 전략이다.

박병규 선거대책본부장은 “대한민국 국민이 부정부패를 외치며 촛불을 들었고 촛불의 의미는 한국당 등 잘못된 정치세력에 대한 퇴출을 의미한다”며 “남북정상회담을 헐뜯고 국회의원 체포동의안을 제 식구 감싸기로 부결시킨 제1야당을 교체해 시민을 위한 인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영민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