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에너지공단 경기본부, 올해 취약계층 450가구 ‘햇살하우징 사업’ 펼쳐

최현호 기자   2018년 06월 13일(수)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국에너지공단 경기지역본부는 12일 공단 본사에서 올해 취약계층 45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햇살하우징 사업 계획과 사전진단 결과를 발표하는 ‘2018 햇살하우징 에너지효율진단 보고회’를 개최했다.

햇살하우징 사업은 도내 취약계층 주택의 오래된 보일러와 단열 효율이 낮은 창호를 교체하고 LED 조명을 설치하는 등 주택의 에너지효율을 향상시키는 주거 복지 사업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이 경기도, 경기도시공사와 협약을 체결해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취약계층 주택 769가구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했다. 올해는 도에서 예산 22억 5천만 원을 투입해 햇살하우징 사업 대상자를 지난해 340가구에서 450가구로 확대했다.

공단은 이번 보고회에서 100가구를 표본으로 실시한 에너지 효율 진단 결과를 통해 ▲주택 단열 상태(창호, 벽체 등) ▲냉난방 설비 ▲전기 설비(조명 등) 등 주택의 에너지 손실 요인을 발굴하고 에너지 절감량과 맞춤형 주택 개보수 방안 등을 소개했다.

이번 100가구 대상 진단 결과에 따르면 주택의 문·창호·벽체 내단열 보수, 보일러· LED 조명 교체 시 100가구의 총 에너지 절감량은 34.58TOE(석유환산톤, 1TOE는 1천만kcal)/년으로 열(난방)이 26.28TOE/년(76%), 전력이 8.3TOE/년(24%), 온실가스 감축량은 연간 78.11tCO2로 예상된다.

이에 따른 절감 예상금액은 열(난방)이 2천474만 1천 원, 전기 429만 4천 원/년으로써 총 2천903만 5천 원/년으로 나타났다. 총 450가구를 대상으로 햇살하우징 사업을 추진할 때 에너지 절감량은 연간 155.6TOE, 온실가스 감축량은 351.5tCO2로 예상된다.

강태구 한국에너지공단 경기지역본부장은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의 열악한 주거 환경은 생활의 불편함뿐만 아니라 냉난방비 증가 등으로 이어져 주거비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면서 “취약계층 주거 환경 개선 사업을 통해 국가 에너지 절감과 취약계층에 대한 에너지 복지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