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거 특수? 기대도 안해요” 지역상권 ‘지방선거 마케팅’ 실종

양광범 기자   2018년 06월 13일(수) 제11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상가들 ‘선거 판촉’ 먼나라 이야기
오히려 손님줄어 단축영업 계획도

“선거 특수요? 에이, 그건 우리랑은 별 관계가 없어요.”

6·13 전국 동시지방선거일을 코앞에 둔 12일 오전. 인천지역의 대표 상권인 부평역 일대에는 저마다 지지를 호소하는 플래카드만 어지럽게 걸려 있을 뿐, ‘선거 특수’를 겨냥한 판촉행사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이 시각 부평역사쇼핑몰 앞에는 모 정당 후보가 지지자들과 함께 유세를 펼치고 있었지만, 거리를 오가는 시민들은 관심을 보이지 않는 모습이었다.

쇼핑몰 내의 한 상점 관계자는 “선거 당일 별다른 마케팅을 준비하지 않았다”며 “선거 이슈를 내건다고 딱히 매출에 영향을 줄 것 같지 않다”고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부평역 지하상가 내 한 꽃집 관계자도 “아직까지 선거 사무실, 정당 등에서 접수된 예약은 없다”며 큰 기대를 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비슷한 시각, 주안역 일대를 돌아봐도 6·13 지방선거와 관련한 마케팅에 나선 상가들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주안역 일대가 평소 유동인구가 많은데다 여야 인천시장 후보 2명을 비롯해 남구지역 출마자 선거캠프가 다수 자리잡고 있지만 선거 열기를 느끼기는 어려웠다.

더욱이 이번 지방선거는 선거 전날 북미 정상회담 개최 등 굵직한 이슈에 가려 깜깜이 선거로 전락한데다, 대통령 선거에 비해 관심도가 낮다보니 일부 소상공인들은 아예 가게문을 열지 않는 등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남동구 간석동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A씨(31·여)는 “13일날 문을 닫으면 단골들이 왜 영업 안 하느냐고 할까 봐 가게에 나올 예정이긴 하지만, 손님이 거의 없을 것같다”며 “평소보다 단축해 영업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광범기자·수습 이관우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