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대포 2방’ 앞세워 KIA전 5연패 탈출

이광희 기자   2018년 06월 13일(수)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동엽.경기일보DB
▲ 김동엽.경기일보DB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KIA 타이거즈전 5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SK는 13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2018’ 원정 경기에서 홈런 2방을 앞세워 KIA에 5대4승리를 거뒀다.

선발 투수 메릴 켈리는 6이닝 동안 2안타, 3볼넷, 3실점(2자책점)으로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투구, 3자책점 이하)의 호투를 펼쳐 시즌 6승(4패)째를 기록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시즌 36승 28패를 기록하며 3위를 유지했다.

SK 로맥과 김동엽은 1회와 3회 각각 투런과 스리런 홈런포를 날리며 5점을 합작, KIA의 에이스 양현종에게 패배를 안겼다.

SK는 1회초 노수광의 안타와 김성현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 기회에서 3번 타자 로맥이 KIA 선발 양현종과 풀카운트 접전 끝에 9구째 체인지업을 밀어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터트렸다.

KIA는 2회말 반격서 SK 선발 켈리에게 최형우와 김주찬이 연달아 볼넷과 안타를 얻어내고 김선빈이 몸에 맞는 볼로 1사 만루의 기회를 만든 뒤, 김민식이 좌익수 키를 넘기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 단숨에 2대2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을 내준 SK는 3회말 최정과 이재원의 출루로 만든 2사 1,2루 상황에서 6번 타자 김동엽이 양현종의 초구 패스트볼을 힘차게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폭발시켜 다시 5대2 리드를 잡았다.

SK는 6회말 선두타자 이명기를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 안치홍의 땅볼 때 3루수 실책으로 무사 1,2루 위기를 맞았다. 이후 최형우를 땅볼로 처리한 뒤 1사 1,3루에서 김주찬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하며 1점을 추가로 내줬지만, 최원준을 2루 땅볼로잡아 추가 실점 위기를 넘겼다.

이후 켈리를 대신해 구원 등판한 서진용이 7회말 KIA 버나디나에게 우월 솔로포를 맞아 5대4 턱밑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8회말을 삼자범퇴로 막는 등 안정적인 피칭으로 1점차 리드를 지켰다. 9회말 마무리 투수 신재웅이 볼넷 2개와 안타를 내줘 2사 만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3번 안치홍을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내 귀중한 승리를 지켰다.

이광희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