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고 이력 속이고 중고차 판매 5천만원 가로챈 20대 ‘징역 4월’

김경희 기자   2018년 06월 14일(목) 제9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사고 이력을 속이고 중고차를 판매해 5천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3단독 이동기 판사는 사기혐의로 기소된 A씨(24)에게 징역 4월을 선고 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6년 7월 인천시 서구 한 중고차 매매단지 내 사무실에서 닛산 알티마 차량을 구매하러 온 B씨를 속여 총 5천200여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큰 사고 이력이 있는 알티마 중고차를 단순사고 차량으로 속여 2천200만 원을 받고 B씨에게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10여 일 뒤 이 사실을 알고 다시 찾아온 B씨에게 “환불이 안 된다”며 알티마 차량을 반환하고 대신 3천만 원짜리 제네시스 차량을 사면 6주 뒤 경매로 팔아주고 원하는 차량도 싸게 구입 해주겠다고 속였다.

이 판사는 “피고인은 중고차 거래에서 많은 수익을 얻기 위해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했다”며 “피해자는 경제적 손실뿐 아니라 상당한 정신적 고통도 입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경희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