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침마당' 엄용수 "故 김형곤 양종철, 그립고 다시 보고 싶은 사람들"

장영준 기자   2018년 06월 14일(목)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코미디언 엄용수가 故(고) 김형곤 양종철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KBS
▲ 코미디언 엄용수가 故(고) 김형곤 양종철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KBS
코미디언 엄용수가 故(고) 김형곤 양종철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엄용수는 14일 방송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전성기가 오래 가지 않더라"라면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김형곤과 양종철을 언급했다.

엄용수는 "김형곤은 시대를 앞서 가는 사람이었다. 코미디 클럽을 제일 처음 만들었고, 성소수자들의 재능을 알아보고 그들을 위한 무대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체인점까지 만들어서 일어서려 했지만 잘 안됐다. 그리고 정치에 진출했다. 무소속으로 출마했는데 당시 무소속 후보 중 최다 득표였다. 그렇게 바쁘게 지내다보니 건강을 못 챙겼다"며 아쉬워했다.

또 양종철에 대해서는 "의리있고, 뚝심있고, 어떤 역할이든 소화를 잘했다. 저와는 26년간 생사고락을 같이 했다"며 "바빠지다보니 교통사고가 나더라. 내가 좀 더 챙겼어야 했는데, 그걸 못해 볼 때마다 아쉬움이 굉장히 많다"고 전했다.

엄용수는 "정말 다 그립다. 다시 보고 싶은 사람들이다. 저 분들에게 박수를 크게 달라"며 고인들을 위로했다.

장영준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