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국민이 정부에 큰 힘을 줬다…자만하지 않겠다"

강해인 기자   2018년 06월 15일(금) 제3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선거 결과에 결코 자만하거나 안일해지지 않도록 각별히 경계하겠다”며 “다시 한 번 마음을 새롭게 가다듬고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ㆍ13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지방선거로는 23년 만의 최고 투표율로 보내준 지지가 한층 더 무겁게 와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정 전반을 다 잘했다고 평가하고 보내준 성원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며 “모자라고 아쉬운 부분이 많을 텐데도 믿음을 보내줬다. 그래서 더 고맙고 더 미안하다”고 했다.

6ㆍ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17곳의 광역단체장 가운데 14곳을 차지했고 226명을 선출하는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151곳을 휩쓸었다. 또 12곳에서 시행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도 11곳에서 승리하면서 의석수를 130석으로 늘려 원내 제1당의 위치를 확고히 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 한번 마음을 새롭게 가다듬겠다. 더 노력하겠다”며 “선거 결과에 결코 자만하거나 안일해지지 않도록 각별히 경계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켜야 할 약속들과 풀어가야 할 과제들이 머릿속에 가득하다”며 “쉽지만은 않은 일들이지만, 국정의 중심에 늘 국민을 놓고 생각하겠다. 국민만 바라보며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지방선거로 국정운영의 동력을 확인한 문 대통령은 내각을 재정비하는 등 향후 행보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2차 개각, 청와대 2기 개편과 함께 민생 및 경제 현안 해결에도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이다.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한 검경수사권 조정안 발표도 이달 중 예정돼 있다.

강해인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