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물포커스] 이재열 경기도재난안전본부장

김승수 기자   2018년 07월 01일(일)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방식 구체적 목표·로드맵 선행돼야”

제목 없음-1 사본.JPG
경기도의 인구는 약 1천300만 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국민이 몰려 있는 곳이다. 이에 반해 경기도를 담당하는 소방관들은 8천여 명이다. 지난해 7월25일 취임해 경기도재난안전본부를 이끌고 있는 이재열 경기도재난안전본부장에게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 소방공무원의 처우개선, 소방 당국의 발전방향 등에 대한 고민을 물어봤다.   

-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소방공무원 국가직화에 대한 필요성이 강조됐다. 정부 역시 관련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데 소방공무원의 국가직화 필요성에 대해 어떠한 견해를 가지고 있나.
소방공무원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과 평등한 소방서비스 제공, 소방공무원의 사기진작과 자존감 향상을 위해서 국가직 전환이 필요하다. 특히 소방관이 국가직이 아니다 보니 증원 계획을 세워도 각 지자체에서 예산 부족을 이유로 지지부진해지기 마련이다.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은 이뤄져야 한다. 다만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의 근본적인 원인은 소방에 대한 비전과 실질적인 지원의 문제이므로 소방인력 확충, 장비 시설 보강, 소방공무원 처우개선, 재난안전 컨트롤타워 구축 등에 대한 목표와 로드맵 제시가 선행돼야 한다.
제목 없음-2 사본.JPG

- 소방 현장 인력 문제는 국민의 안전과 직결됨에도 전국 모두가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경기도의 경우 실정은 어떠한지,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계획을 어떻게 수립·추진하고 있나. 
경기도는 지난 2015년 소방력기준으로 2천403명의 현장인력이 부족한 실정이었다. 이후 ‘이병곤 플랜’ 등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충원해왔고, 앞으로도 2022년까지 2천여 명을 더 충원할 계획이다. 그러나 인력증원은 한계가 있으므로 차량위주의 출동부대 편성으로 인한 진압대원 부족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소방서 직할센터의 인력 및 장비를 외곽센터 특성에 맞도록 분산 배치하여 최일선 초기대응인력을 확보했다. 

또 물탱크차 위주에서 소화전중심으로의 소방전술 변화를 통해 물탱크차 인력을 진압대원으로 활용하는 등 효율적 인력운영으로 재난대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특히 구급대원의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에 따른 출동인력 공백 방지 및 양질의 구급서비스 제공과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소방공무원의 부담감 해소를 위해 대체인력을 운영하고 긴급하지 않은 생활안전민원과 각종 안전교육 등도 소방공무원이 아닌 전문의용소방대 등을 육성해 대응할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
제목 없음-3 사본.JPG

- 작년 7월 취임 후 많은 일을 했다. 119 생활안전출동기준 마련과 119 소방안전패트롤 출범 같은 전국적 기준을 마련한 정책들이 돋보이는데.
제천과 밀양화재 이후 재난대응에 대한 패러다임이 크게 바뀌고 있다. 과거에는 단계별 점층적으로 대응단계를 높여갔지만, 이제는 재난발생 초기부터 최대한 소방력을 집중해 대응하고 단계별로 하향시키는 추세다. 이런 톱다운 방식의 대응을 위해선 효율적인 소방력 운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추진한 것이 ‘119 생활안전출동기준’이다. 단순 문 개방과 같은 긴급하지 않은 사안에 투입되는 소방력을 재난현장으로 투입시켜 재난대응의 골든타임을 지키는 것이다. 아직 비응급전화가 줄어들고 있지는 않지만 경기도민의 높은 의식을 감안하면 앞으로는 비응급 전화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다. 

‘119 소방안전패트롤’의 출범도 매번 화재 시 반복되는 비상구 폐쇄와 소방시설 차단, 불법주차 등 화재 안전저해 3대 불법행위를 원천적으로 차단해 도민들의 불안감도 해소하고, 인명피해를 방지하고자 마련한 방안이다. 처음에는 소방공무원들이 점검을 나온다고 하니 자영업자분들의 걱정과 우려도 많았지만,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한 일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최근에는 많이 협조가 되고 있다.
제목 없음-4 사본.JPG

- 마지막으로 도민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언제나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 대해 과분한 사랑과 신뢰를 주시는 도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도 도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소명의식을 가지고 전 직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 아울러 화재는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도민 여러분들 스스로도 철저한 화재 예방을 당부드린다.

글_김승수기자 사진_전형민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