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신수, 첫타석 홈런으로 45G 연속 출루

이광희 기자   2018년 07월 07일(토)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추신수가 7일(한국시간)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방문경기에서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터트리고 3루를 돌고 있다.연합뉴스
▲ 추신수가 7일(한국시간)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방문경기에서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터트리고 3루를 돌고 있다.연합뉴스


‘추추트레인’ 추신수(36ㆍ텍사스 레인저스)가 첫 타석 홈런으로 45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벌어진 2018 미국프로야구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방문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초 상대 선발 조던 지머먼의 2구째 시속 146㎞ 포심패스트볼을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리며 시즌 17호 홈런이자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이 홈런으로 추신수는 45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하며 앞으로 4경기만 더 연속 출루 행진을 벌이면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와 앨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가 갖고 있는 현역 선수 최장 연속 출루 기록인 48경기를 뛰어넘게 된다.

한편, 추신수는 팀이 1대3으로 뒤진 9회초 상대 마무리 조 히메네스를 상대로 안타를 날려 멀티히트를 완성하며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하면 활약을 펼쳤지만 텍사스는 디트로이트 선발 지머먼의 안정된 호투에 밀리며 1대3으로 패했다.

이광희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