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유만만' 윤철형 "송경철? 몸 좋고 인상 더러워"

설소영 기자   2018년 07월 12일(목)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BS 2TV '여유만만' 배우 송경철(왼쪽) 윤철형 방송 캡처. KBS
▲ KBS 2TV '여유만만' 배우 송경철(왼쪽) 윤철형 방송 캡처. KBS
배우 윤철형이 송경철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송경철은 12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 "나는 전화비가 많이 나온다. 내가 찾는 편이 더 많다. 인기가 떨어지다 보니까 전화가 잘 안 온다. 전화가 자주 오는 사람은 리아와 윤철형이다"고 말했다.

송경철은 윤철형과 친해진 계기예 대해 "방송국 후배고, 운동을 좋아하는 친구더라. 한 작품을 오래 함께한 기억이 있다. 붙어있는 시간이 길어 지켜보니, 선배들 존중하고 후배들 잘 챙기더라. 겸손한 모습이 좋았다"고 전했다.

윤철형은 "무술 드라마를 함께 함 기억이 있다. 난 태권도를 오래 했었다. 덕분에 캐스팅됐고, 출연한 것이다. 당시 송경철의 근육을 보고서 정말 깜짝 놀랐다. 몸이 군살 하나 없이 대단하다. 완벽한 자기 관리에 호감을 가졌다"고 했다.

이어 "선배인데도 후배들한테 많이 베풀고 이끌어준다. 첫인상은 무서웠다. 처음에는 무서웠다. 몸 좋고 인상은 더러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