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개월 연속 고용 쇼크… 여야 책임론 ‘팽팽’

정금민 기자   2018년 07월 13일(금) 제4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與 “전 정부서 성장잠재력 잃어”
野 “일자리참사 文정부 정책 탓”

여야가 최근 하락한 경제 지표에 대한 진단과 책임 소재를 놓고 치열한 주도권 싸움을 벌이고 있다.

12일 더불어민주당은 부진한 고용동향 통계의 책임을 이전 정권으로 돌리면서 경제 활성화를 다짐한 반면 범보수 야권은 소득주도 정책의 문제점을 부각하는 데 화력을 집중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인천 부평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잃어버린 성장 잠재력을 되찾아 제조업 히든 챔피언이 양산될 수 있도록 산업 구조조정을 성공시켜야 한다”면서 “새로운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기치로 내건 소득주도성장이 혁신성장전략과 한 몸처럼 움직일 때 고용지표도 호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후엔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규제 개혁 입법 추진을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가 규제 개혁을 위해 노력한다고 해도 국회 입법 협조가 없으면 연목구어”라며 적극적 동참을 요청했으며, 홍 원내대표는 “규제 혁신 관련 법은 야당과 함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범보수 야권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민생 경제 지표가 악화되고 있다며 공세의 수위를 올렸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6월 임시근로자는 전년 동월 대비 13만 명 줄고, 일용직 근로자도 11만 7천 명 감소했다”며 “이 같은 일자리 참사는 문 정부의 반시장-반기업-친노조 정책으로 인해 우리 경제의 고용창출력을 고갈시킨 것으로 이미 예고된 참사였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경제를 살려야 일자리도 늘어나고 문 정부가 그토록 주장하는 ‘소득’이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통계청의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5개월 연속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 명 수준으로 고용쇼크가 만성화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해 고용이 줄었다는 정부의 발표는 어이없다. 일자리 정부라 칭하기 민망할 정도”라고 비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이제라도 소득주도 경제정책의 방향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재민·정금민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