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 경기 지역위원장 10곳 추가 선정… 총 53곳 결정

김재민 기자   2018년 07월 13일(금) 제4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105개 지역위원회 정비와 관련한 조직강화특별위원회 논의 결과를 의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전국 253개 지역위원회 중 148곳의 위원장을 확정한 바 있다.

경기 지역의 경우, 총 60곳 중 지난 4일 43곳의 지역위원장이 단수 추천된 데 이어 이날 10곳의 지역위원장이 추가로 선정됐다.

나머지 7곳 중 3곳은 경선, 3곳은 추후결정, 1곳은 사고지역으로 집계됐다.

추가로 선정된 지역위원장은 ▲성남 중원 조신 ▲안양 동안을 이재정 ▲평택을 오중근 ▲동두천 연천 유진현 ▲남양주병 최민희 ▲시흥갑(직대) 문정복 ▲하남 최종윤 ▲안성 임원빈 ▲포천·가평 이철휘 ▲여주·양평 백종덕 등 10명이다.

경선이 결정된 지역은 용인갑(현근택·오세영·조재헌)과 용인병(정춘숙·이우현), 화성갑(송옥주·김용) 등 3곳이다.

추후 결정 예정인 3곳은 평택갑과 김포을, 이천 등이며, 사고지역 1곳은 고양갑이다.

지역위원장을 신청한 비례대표 의원 중 이재정 의원은 6 대 1의 경쟁을 뚫고 낙점을 받은 데 비해 정춘숙·송옥주 의원은 경선을 치르게 됐다.

시흥갑은 전직 위원장이 청와대와 정부 부처 등에 근무하는 지역에 대해 직무대행 체제를 인정해주기로 함에 따라 직무대행이 선정됐다.

인천의 경우 13곳 중 지난 4일 결정된 11곳 지역위원장 외에 추후 결정된 지역위원장은 없으며, 남을과 연수을은 사고지역으로 분류됐다.

김재민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