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홍일표 의원에 징역 1년 10월 구형

김경희 기자   2018년 07월 13일(금) 제7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홍일표 자유한국당 의원(62·인천 남구갑)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인천지법 형사12부(이영광 부장판사) 심리로 12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 의원에게 징역 1년10월에 추징금 3천900여만원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정치자금 부정 수수와 관련해 징역 1년을, 회계장부 허위작성 혐의에 대해 징역 10월을 선고해달라”며 “자세한 구형 이유는 의견서로 제출하겠다”고 했다.

홍 의원 측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국회의원 업무로 바빠 지역사무실의 회계 업무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고, 차명계좌가 있는지 확인할 정도로 시간이 많지 않았고 관심도 없었다”며 “지역구 사무실을 관리하지 못한 책임은 있지만 형사책임을 질 일은 아니다”고 했다.

홍 의원은 “판사 출신 국회의원이 피고인으로 법정에 선 것은 불명예이고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면서도 “이 사건 발단에 정치적인 배경이 있다는 점을 살펴봐 달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2013년 선관위에 등록된 수입·지출 계좌를 통하지 않고 지인 등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4천만원을 받아 챙기고, 2010∼2013년 차명계좌로 옮겨진 정치자금 7천600만원을 다른 용도로 쓴 뒤 회계장부에 허위 사용처를 기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경희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